도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뤄낼 수 없습니다
도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뤄낼 수 없습니다
  • 이예진
  • 승인 2017.09.18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Peter Brookbank(Accredited Lead Tutor from NEBOSH)
대한산업안전협회-서울과학기술대학교, NEBOSH-IGC 취득과정 개설ㆍ운영

 

대한산업안전협회와 서울과학기술대학교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서울과기대에서 ‘NEBOSH-IGC(NEBOSH-IGC Blended Course)’ 취득과정을 개설ㆍ운영했다. 이번 취득 과정에는 과기대 안전공학과 2~4학년 학부생 및 대학원생 등 총 19명이 참여했다.

과기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협회와 함께 NEBOSH-IGC 자격 취득과정을 개설ㆍ운영하기 위해 행정.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. 미국, 유럽, 아시아 등 전 세계에서 대표적인 국제안전보건자격증으로 인정받고 있는 NEBOSH-IGC의 취득 열기가 뜨거운 것이다.

본지는 이번 취득과정에서 강의를 맡은 Peter Brookbank NEBOSH 선임강사에게 NEBOSH-IGC 자격 등에 대해 들어봤다.


Q. 간단하게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.

저는 현재 영국 HSE(안전보건청)에 등록된 안전보건환경 컨설턴트이며, NEBOSH의 선임강사입니다. 가나, 튀니지, 한국, 인도네시아, 태국, 미얀마 등 해외 각국에서 NEBOSH-IGC, NEBOSH-ITC, NEBOSH-Diploma 등 NEBOSH 및 IOSH의 교육과정을 강의하고 있습니다.
컨설턴트로 일하기 전에는 롤스로이스의 항공 시설관리부서에서 QHSE 매니저로 근무했습니다.

 

Q. 아직 한국에서는 NEBOSH-IGC의 저변이 확대되지 않았습니다. 왜 NEBOSH-IGC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.

NEBOSH-IGC는 전 세계에서 인정하는 안전보건자격입니다. 실제로 NEBOSH-IGC 취득 즉시 IOSH의 AIOSH 회원자격을 갖게 됩니다. 또한 IGC 자격은 IOSH의 Tech IOSH 및 IIRSM(국제위험안전관리협회)의 AIIRSM 회원이 되기 위한 필수 자격이기도 합니다. 이외에도 IGC는 SQA(스코틀랜드 자격청)에서 인증받은 유일한 OSH분야 자격이며 SCQF(스코틀랜드 자격ㆍ학점 시스템)에서 15학점을 인정받는 자격이기도 합니다.
하지만 앞서 말씀드린 것이 NEBOSH-IGC 자격을 취득하는 본연의 목적은 아닙니다. NEBOSH-IGC는 안전보건 실무자들이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전문지식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. 즉, 현장 친화형 자격 제도인 것입니다. 때문에 NEBOSH-IGC를 취득하기 위한 공부과정에서 직무역량이 크게 향상되는 효과가 나타납니다. 이를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안전보건활동에 나설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.
실제로 외국기업에서는 NEBOSH 자격을 안전보건관리자의 필수요건으로 규정해 두거나 취득과정을 직무역량 개발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활용하고 있기도 합니다. 


Q. NEBOSH-IGC 자격 취득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조언 부탁드립니다.

NEBOSH-IGC 취득과정은 어느 나라에서든 힘들고 어려운 과정입니다. 방대한 양을 공부해야 하고, 그 지식을 정해진 방식에 따라 영어로 작성하는 일은 분명 힘든 일입니다.
이 때문에 비영어권 국가의 수험생들은 영어가 가장 큰 장애물이 될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. NEBOSH-IGC는 IELTS 6.0 정도의 영어실력을 갖추고 있다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.
관건은 공부량입니다. 저는 교육생들이 NEBOSH-IGC 자격증 취득을 위해 많이 공부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습니다. NEBOSH에서는 최소 80시간의 교육을 받고 약 53시간 동안 개별학습을 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. 그만큼 열심히 공부해야 하는 것입니다.
열정이 있다면 취득할 수 있는 자격이 바로 NEBOSH-IGC입니다. 언제든 도전해 보세요. 도전 없이 한 단계 성장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.


  •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(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)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
  • 대표전화 : 02-860-7114~5
  • 팩스 : 02)856-5217
  • 명칭 : 안전저널
  • 제호 : 안전저널
  • 등록번호 : 서울다08217(주간)
  • 등록일 : 2009-03-10
  • 발행일 : 2009-05-06
  • 발행인 : 윤양배
  • 편집인 : 윤양배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김보현
  •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(영상, 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9 안전저널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ndsoft.co.kr
ISSN 2636-0497
ND소프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