직장인 81.3%, “회사 내 개인주의 늘고 있다”
직장인 81.3%, “회사 내 개인주의 늘고 있다”
  • 정태영
  • 승인 2017.06.05
  • 호수 387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직장인 이모저모
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직장 내 개인주의가 증가하고 있다고 느끼는 가운데, 개인주의가 갖는 장점이 단점보다 많다는 의견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.

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319명을 대상으로 ‘직장 내 개인주의’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, 81.3%가 ‘갈수록 개인주의 많아지고 있다’고 답했다.

이러한 응답의 비율은 사원(75.8%), 대리(82.3%), 과장(90%), 부장(92.7%) 등 직급이 높아질수록 더 높게 나타났다.

그리고 이들의 절반 이상(55.3%)은 개인주의가 증가하는 것에 대해 ‘문제 또는 위기를 느낀다’고 답했다.

반면, ‘좋은 변화,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느낀다’는 응답은 16.5%에 그쳤다. 모든 직급에서 개인주의의 증가를 위기로 보는 시각이 더 높게 나타난 가운데, ‘문제 또는 위기’로 느낀다는 응답은 과장급(66%)이, ‘바람직한 변화’로 느낀다는 응답은 ‘사원급(19.8%)’이 가장 많았다.

여기서 특이점은 개인주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반면, 직장 내 개인주의가 갖는 ‘장점(91.5%)’이 ‘단점(85.1%)’보다 많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다는 것이다.

응답자들은 개인주의의 장점으로(복수응답) ‘사생활 및 개인의 성향을 존중 받으며 일할 수 있다’를 첫 번째(68.8%)로 꼽았다. 이어 ‘억지로 함께 하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도 돼 직장 만족도가 높아진다(46.6%)’, ‘불필요한 잡무나 모임으로 인한 업무 차질 방지(36.7%)’, ‘명확해지는 책임소재(35.6%)’, ‘자기 일에 더욱 몰입해서 더 좋은 업무성과를 낼 수 있다(30.5%)’, ‘개인의 역량이나 창의성이 더 빛날 수 있다(28.8%)’ 등 개인의 편리뿐 아니라 조직의 성과 창출에도 도움이 될 거라는 의견이 이어졌다.

반면, 단점으로는(복수응답) ‘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하다(54.5%)’와 ‘사무실 분위기가 삭막하고 정이 없다(53.4%)’를 꼽았다. 그 다음으로 ‘회사에 대한 관심, 애착 없이 일하게 돼서 쉽게 그만둔다(41.5%)’, ‘협업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업무성과가 저조하다(38.9%)’등의 순이었다.

  •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(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)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
  • 대표전화 : 070-4922-2940
  • 전자팩스 : 0507-351-7052
  • 명칭 : 안전저널
  • 제호 : 안전저널
  • 등록번호 : 서울다08217(주간)
  • 등록일 : 2009-03-10
  • 발행일 : 2009-05-06
  • 발행인 : 윤양배
  • 편집인 : 윤양배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김보현
  •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(영상, 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20 안전저널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ndsoft.co.kr
ISSN 2636-0497
ND소프트